아모스 7: 1 – 9 (본문읽기)
 
* 메뚜기, , 다림줄 세가지 환상이 주어집니다. 메뚜기 재앙과 불의 재앙에 대해서는 아모스의 뭇백성들을 위한 중보의 간구를 들으시고 돌이키시겠다 말씀하십니다. 처음 밴 풀은 왕의 몫이고 그 다음에 자라는 것을 백성들이 거두는데 메뚜기가 다 먹으면 백성들만 굶주리게 될 것이고, 뜨거운 여름 열기가 덮치면 온 땅에 가뭄이 들어 역시 백성들이 견딜 수 없는 고통을 받게 됨을 알기 때문입니다. “주 여호와여 청컨대 사하소서 야곱이 미약하오니 어떻게 서리이까” “여호와께서 뜻을 돌이키 가라사대 이것이 이루지 아니하리라
하지만 다림줄 재앙은 결코 거두지 않으시겠다 말씀하십니다. 하나님의 다림줄은 그 누구도 빗겨갈 수 없는 준엄한 하나님의 심판을 말합니다. 조금이라도 엇나간 것이 있다면 바로 훼파하시겠다는 엄중한 경고입니다. “내가 다림줄을 내 백성 이스라엘 가운데 베풀고 다시는 용서치 아니하리니…” 하나님은 용서와 자비의 주님이시지만 그 백성의 죄를 마냥 넘기시는 분이 아니시라는 것입니다. 이러한 태평성대의 여로보암 시대에 이스라엘을 향한 준엄한 하나님의 심판을 예언한 아모스를 당시 제사장 아마샤는 반역죄를 씌워서 북이스라엘에서 쫓아내어 그의 입을 막으려 합니다. 하지만 입을 막고 귀를 막는다고 해서 바뀌는 것은 없고 오히려 그렇게 한 아마샤의 집안에 큰 화가 임하게 될 것임이 주어집니다.
이스라엘의 위정자들과 지도층들의 죄악으로 말미암아 주어지는 심판은 그 아래 살아가고 있는 백성들에게도 미치는 큰 재앙입니다. 나라가 망할때 가장 고통받는 것이 뭇백성들입니다. 그렇다고 백성들은 죄에서 자유롭다고 할 수 없습니다. 함께 영적 무지와 함께 세상의 안일함에 빠져 역시 하나님을 잃어 버렸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심판은 무엇보다고 먼저 이삭의 산당에서 시작되어 여로보암의 집”, 그리고 나라의 패망으로 나아가게 됩니다. “이스라엘은 정녕 사로 잡혀 그 본토에서 떠나리라…”
오늘 우리는 영적 무지에 빠지지 않도록 이 나라의 위정자들을 위해서 기도하고, 어긋난 사회문화의 분위기에 편승하지 말고 하나님의 다림줄을 기준으로 믿음의 중심을 지켜야 함을 깨닫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