욥 11:1 – 20(본문읽기)

* 옆에서 두 친구 엘리바스와 빌닷과 욥의 대화를 듣고 있던 소발이 욥에게 질책하듯 던지는 충고입니다. 하나님께서 그보다 더 한 고난을 주실 수도 있으신데 그러시지 않은 것을 그나마 다행으로 여기라는 말입니다. 하나님의 지식의 광대하심과 오묘하시고 전능하심을 어떻게 안다고 하나님을 향하여 감히 탄식하느냐는 것입니다. 소발도 역시 욥의 당하는 고난은 하나님이 원인이시고 심판의 결과로 주어진 고난이라는 것입니다.

소발의 마치 하나님을 변호하듯 쏟아 놓는 말들도 고난 중의 욥에게 위로가 되지 못합니다. 욥의 고민하고 있는 과녁에서 벗어난 욥을 더 괴롭히는 화살들이 되고 맙니다. 소발도 역시 욥과 함께 고난의 자리에 앉기보다는 평가자로 분석가로 충고자로 욥의 고난을 이해하고 있습니다. 욥의 고난이 세 친구와 같이 하나님의 저주이고 심판이라는 입장이라면 누군들 욥과 함께 그 고난의 자리에 앉고자 하겠습니까?

오늘 욥을 향한 소발의 충고를 들으면서 과연 나 자신은 다른 사람들의 고난에 대해서 늘 어떤 눈과 자세로 있었는지 생각해 보게 됩니다. 그리고 사람다웠는지를 생각해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