욥 25: 1 – 6 (본문읽기)
 
* 사람은 죄 가운데 태어나고 죄를 짓고 살아갑니다. 그러한 사람을 하나님은 어떻게 바라보고 계실까? 저주받을 인생, 그저 어둠 가운데서 비참하게 살아가야 할 인생, “구더기 같은 사람, 벌레 같은 인생으로 보고 계실까? 이것이 빌닷의 관점이었습니다. 과연 그렇습니까? 아담과 하와이후에 원죄를 가지고 태어난 자들이라고 우리를 하나님은 그렇게 더럽고 추한 인생으로 취급하실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비록 죄 가운데 태어난 죄인들이지만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하나님의 은혜로 구원하여 그분의 자녀로 삼으실 자들로 바라보십니다. 하나님의 마음과 계획 안에서는 우리 한 사람 한 사람이 존귀하고 사랑받는 자녀입니다. 인생의 고난과 어려움이 하나님의 이러한 마음과 뜻에 이반하지 않습니다. 심지어 우리의 그 어떠한 죄까지도 우리를 구원하시고자 하는 하나님의 은혜를 넘어설 수 없습니다. 그러기에 빌닷의 생각은 하나님의 성품에서 어긋나 있습니다.  이와같이 하나님에 대한 편협적 이해와 그 편향된 이해를 통한 왜곡된 현실 상황 판단이 욥(인생본질)을 이해하지 못하고 더욱 괴롭게 하고 만 것입니다.      
 하나님의 성품과 뜻에 대한 올바른 이해 안에서 우리의 인생을 바라보아야 합니다. 인간사를 생각하고 판단하고 하나님을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먼저 하나님을 알고 그 지식 가운데 인간사를 이해하고 판단하는 것입니다.(“영생은 곧 유일하신 참 하나님과 그의 보내신 자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것이니이다”(17:3)) 거기에서 인생의 모든 문제의 답을 찾아 갈 수 있습니다. 그럴때 고난의 문제를 함께 고민할 수 있고 위로가 될 수 있습니다. 서로의 마음과 생각이 열리고 함께 하나님을 바라 볼 수 있습니다. 빌닷은 욥의 당하는 고난은 보았는데 하나님이 존귀하게 여기시는 욥의 존재는 간과한 것입니다.
오늘도 하나님 안에서 모든 일들을 보게 하시고 말과 생각과 행동이 하나님의 사랑받는자, 존귀함을 받는 자로서 하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