욥 6:1 – 30 (본문읽기)

* 엘리바스의 고통을 찌르는 듯한 충고를 들은 욥의 대답입니다. 참으로 솔직하고 진솔하게 자신의 고난을 있는 그대로 토로하고 있습니다. 욥은 자신의 고난을 미화하려거나 핑게를 찾는다거나 자기정당화 하려는 마음이 전혀 없습니다. 그러기에 엘리바스의 충고는 욥에게 와 닿지 않습니다. ‘내가 죄인이라서 알게 모르게 지은 죄로 이런 고통이 찾아 왔구나. 천벌을 받아 마땅하지…’ 라고 할 수 없습니다. 그가 믿고 행한 하나님을 행한 경건은 결코 거짓이 아니었기 때문입니다. “내가 거룩하신 이의 말씀을 거역하지 아니하였음이라” 는 그의 온전함과 신실함이 처한 고난 가운데서 유일한 위로와 확신이 됩니다. 그러므로 욥의 답변은 오히려 “경건한 자가 왜 고난을 받는가”의 질문입니다.

오늘 욥의 대답을 묵상하며 뜻하지 않는 어려운 일들이 닥쳤을때 적어도 엘리바스의 충고대로 먼저 우리 자신을 살펴야 하겠지만, 바라기는 욥과 같이 하나님 앞에 한점 부끄러움 없음으로 그 어려움들을 당당하게 이겨낼 수 있는 “온전함과 신실함”이 우리 가운데 늘 있기를 바랍니다. 만일 이것만 확실하다면 고난 중에 가장 큰 위로와 힘이 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