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   창20: 8 – 18      아브라함의 부끄러움

나에게 들려 주시는 주님의 음성 (마음에 떠오르는 찬양)
 
변화를 위한 결단(생활적용)
 
* 실수가 반복되면 자기 변명과 뻔뻔함이 더해지게 됩니다. 자기가 해를 당하지 않으려고 두번씩이나 자기 아내 사래를 누이라고 속여서 다른 사람에게 주었던 아브라함이 그랬습니다. 실제로 이복 누이라는 것이지요. 심지어 하나님까지 거론하면서 변명합니다. 그런데 오히려 아비멜렉이 아브라함보다도 더 하나님을 두려워했던 사람으로 보여집니다. “하나님을 두려워함이 없어서그랬다는 변명이 궁색합니다. 아브라함의 민낯이 그대로 드러납니다. 결국 하나님께 순종한 아비멜렉에게 큰 창피를 당하게 됩니다.
그런데 이어지는 하나님의 하시는 일이 더 의아함을 자아냅니다. 그런 아브라함을 위기 상황에서 구해 주시고 그의 기도를 들으셔서 아비멜렉의 집안의 태를 열어 주신 것입니다. 그 이유를 아브라함을 향하신 하나님의 신실하신 성품에서 발견할 수 있습니다. 인간 아브라함의 연약함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이 보시는 아브라함은 하나님이 택하신 선지자요 약속의 담지자입니다. 이 사실은 정작 아브라함의 얄팍하고 임기웅변적인 행위와 저지른 모든 실수에도 불구하고 변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계속해서 아브라함을 그 약속에로 이끄십니다. 이 신실하신 하나님의 성품을 깨달았을때 아브라함이 얼마나 부끄러웠을까 생각해 봅니다. 그리고 다시는 하나님을 의심하거나 자기 꾀를 따라 살지 않고 전적으로 하나님을 의지하고 믿음의 길을 걸어가게 됩니다.
신실하신, 그 어떤 상황 가운데서도 변하지 않으시는 하나님의 약속과 사랑을 늘 기억합시다.